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1월19일fri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경기다문화 > 민간단체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국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종사자연대 대규모 궐기대회
등록날짜 [ 2017년07월14일 21시57분 ]
170714 전국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종사자연대 14일 대규모 집회

“아빠는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일하는데 야근하고 주말근무를 많이 해야 돼. 그리고 평가준비도 해야 하고 지도점검도 받아야 하고 감사도 받아야 하고 국회의원 시의원 제출보고서도 내야하고 여성가족부와 시청에도 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매번 다른 양식으로 해야 돼. 오늘은 여가부가 만든 ‘가족사랑의 날’인데 아빠는 이 사업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 딸이랑 놀아줄 시간이 없단다. 하지만 늦게 끝나도 수당 같은 것은 없어.”

전국의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종사자 1천여명이 임금인상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전국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종사자연대’는 14일 오후 3시 여성가족부가 입주해 있는 서울 정부종합청사 앞 세종로공원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센터 종사자들은 대부분 사회복지사로 일반 사회복지지설 종사자와 비슷한 일을 하는데 임금은 70~80% 수준에 그친다.”며 “여성가족부는 임금수준을 일반 사회복지사 수준으로 상향하고, 매년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호봉을 인상해 달라”고 촉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특히 “지난 6년간 인상된 급여가 물가상승률에도 훨씬 못 미치는 2만5천원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며 ▲보건복지부 산하기관과 똑같은 임금 테이블 적용 ▲호봉에 물가상승률 반영 ▲전체 예산 대비 인건비 상한선 80% 폐지 ▲모든 직원 정규직화 ▲건강가정다문화가족 관련 TF에 절반 이상 센터 종사자 참여 보장 등을 요구했다.

연대 측의 이번 시위는 이미 한 달 전부터 예고됐다. 서울과 경기도의 센터 종사자들이 여성가족부의 시설평가를 거부하며 평가단의 센터 진입을 막았기 때문이다.

이후 여성가족부와 종사자연대 그리고 센터장협의회 등이 릴레이 협의를 진행했지만 해결책은 나오지 않았다.

여성가족부는 “내년에는 임금 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종사자연대 측은 “지난 5년간 여성가족부가 해온 행태를 볼 때 또 기획재정부 핑계를 대며 임금인상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평행선을 달렸다.

이날 시위 중에도 종사자연대 임원진이 여성가족부 사무관과 접촉했으나 뚜렷한 해결책은 나오지 않았다.

다만 여가부 측은 내년도 예산 수립 과정에서 종사자 임금 인상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노력하겠다는 것과 내년도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침 변경 등의 방향에 대해 공문을 통해 종사자들의 의견을 듣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종사자연대 측은 “내년도 예산 협의가 8월에 마무리 되는 만큼 그때까지 지켜보겠다.”며 “센터 지침 변경 등의 개정방향도 다음 주부터 여가부와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히며 시위를 마무리했다.

경기도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서울과 경기도 등에서 시작된 종사자들의 반발과 시위가 오늘 전국 모임으로 이어졌다.”며 “여성가족부는 1천여 종사자들의 목소리와 행동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하성 기자
170714 각 지역에서 종사자들과 함께 올라온 센터장들이 연단에 올랐다.

170714 전국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종사자연대 14일 대규모 집회

170714 전국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종사자연대 14일 대규모 집회

170714 이날 시위 중 종사자연대 임원진이 여가부 측과 협의하다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송하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최초 다문화도서전문 온라인쇼핑몰 눈길 (2017-09-30 18:59:05)
사회복지사의 복지는 처참? 건가다가 사회복지사는 더 처참 (2017-07-05 16:56:44)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
[단독] 이주다문화기관 통합 속도 빠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