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4월22일sun
 
티커뉴스
OFF
최신기사보기
뉴스홈 > 기획&생활정보 > 특집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방글라데시의 억압받는 소수민족 김포서 축제
등록날짜 [ 2014년04월16일 23시02분 ]


방글라데시의 억압받는 소수민족이 우리나라에서 설날축제를 개최했다. 재한줌머인연대와 김포시외국인주민지원센터는 지난 5일 김포 양촌다목적문화체육관에서 방글라데시 줌머족의 설날축제인 ‘보이사비’ 행사를 개최했다.

보이사비 축제는 방글라데시 치타공산악지대에 살고 있는 줌머족들의 가장 큰 명절축제로 보이사비(BOISABI)는 줌머인들의 평화, 평등, 민족적 단결을 뜻한다.

이날 행사에는 저거디치 텅청갸 재한줌머인연대 회장과 최영일 김포시외국인주민지원센터장, 유승현 김포시의회 의장, 더크 헤베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와 내외빈 그리고 줌머인 등 모두 100여명이 참석했다.

저거디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줌머인들의 가장 큰 설날축제를 이곳 한국에서 개최하게 돼 기쁘다”며 “많은 분들이 이 축제를 즐기고 줌머인들과 함께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영일 센터장은 “줌머인들은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한국사회와 교류를 위해 매년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며 “한국사회가 이들에게 더 큰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 센터장은 인사말 말미에 저거디치 회장과 지역주민 대표 간에 화합의 포옹을 유도해 박수를 받았다.

더크 헤베커 대표는 “한국에 오기 직전에 방글라데시에서 보이사비 축제에 직접 참석한 경험이 있다”며 “오늘 이 축제에 다시 오니 기쁘고 줌머인들이 난민으로 한국에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축제는 전통놀이, 노래공연 및 줌머인들의 문화를 후손들에게 전하는 책 출판기념식이 함께 치러졌다.

재한줌머인연대는 2002년 방글라데시 동남부 치타공 산악지대에서 온 줌머족 난민들이 만든 사회인권문화단체로 줌머족은 치타공 산악지대에 거주하는 인구 65만의 소수민족이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1971년 독립 후 줌머인들의 자치권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이들을 상대로 소수민족 정체성을 포기하라며 토지약탈, 성폭행, 살해 등 인권유린을 자행했다. 대부분 불교를 믿는 줌머인들은 인권 탄압을 피해 난민의 길을 걷고 있으며 한국에는 현재 80여명이 김포시에 모여살고 있다.

송하성 기자


올려 0 내려 0
송하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불합리한 사업 운영 ‘도마 위...
다문화네트워크대회에도 울려 퍼진 처우개...
종사자 처우개선 보다 불합리한 정책실현 ...
여가부가 12년간 열정페이 조장 종사자 울...
10년 만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명칭 사...
전국 건가다가, 열악한 직원 처우 ‘뿔났다...
[단독] 이주다문화기관 통합 속도 빠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