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09(목)

다문화가족
Home >  다문화가족  >  기타

실시간뉴스
  •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족 283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사진=이재명 후보 캠프>   전국의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 283명이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의 지지의사를 밝혔다. 황선영 씨 외 9인은 8월 2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 열린캠프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배경으로는 “성남시장 및 경기도지사로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일관된 정책을 실천하고 매진해온 후보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은 우리 사회의 인권 복지 분야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일부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들은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눠지는 ‘금수저 대물림 사회’와 같은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고 헌법 제10조 행복추구권이 보장되는 사회로 대한민국이 전환되는 것을 공동의 목표로 삼는다고 밝혔다.    지지선언 참가자들은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라는 말로 시작해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 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이 입소문을 타고 전국 각지에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도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 속에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늘 지지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라며 “앞으로 이재명 후보의 당내 경선 및 대통령선거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천명했다.   이번 지지선언을 주도한 황선영 씨는 “다문화 한부모 가족 238인은 우리의 목표를 이룰 수 있는 대통령 후보는 이재명이 유일하다고 판단했기에 지지선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송하성 기자 <지지선언문 전문>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합니다!! 모든 국민은 행복하여야 합니다.  태어나는 새생명은 더욱 귀하게 여겨지며 더욱 행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뉘어지는 세상은 결코 좋은 세상이라 말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이러한 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고 있습니다.   [헌법 제10조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다가오는 대통령선거에서 헌법정신과 가치를 충실하게 실현하여 국민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 기준에 가장 적합한 후보는 “이재명 후보”밖에 없다는 확신을 갖고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은 입소문을 타고 경향각지로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는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속에 새겨져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 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믿음과 희망을 굳건히 실현할 믿음직한 후보 이재명!!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갈 후보 이재명!!    2021년 8월 26일 이재명을 지지하는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정” 283인 일동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08-26
  • 다문화가족 생활정보 “휴대폰 요금 25% 할인 혜택, 알고 있었나요?”
    <사진 경기다문화뉴스>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6>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7>   <러시아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8> 2020년 기준 4인 가구의 월평균 통신비는 14만 2천원 정도이다. 연간 170만원이 넘는 돈이어서 가정에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통신비를 줄일 수 있는 제도가 있지만,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정부는 대국민 홍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난 휴대전화 선택약정 할인제도에 대한 홍보와 안내를 강화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및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와 함께 25% 수준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휴대폰 선택약정 할인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한다. 선택약정 할인을 적용받게 되면 매달 요금의 25%를 줄일 수 있다. 이는 휴대전화 단말기 구입 시 지원금을 받지 않는 사용자가 가입할 수 있지만, 중고폰·자급제폰 이용자나 기존 약정이 만료된 이용자도 가입이 가능하다. 처음에 2년간 약정을 하고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2년이 지났다면 휴대폰 선택약정 할인제를 신청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해 아직 가입하지 않은 이용자 수는 약 12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3월 기준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사용자는 총 2천765만명이다. 선택약정 할인제 가입 여부는 현재 이용 중인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스마트초이스(www.smartchoice.or.kr)’ 사이트에 접속하면 스스로 조회가 가능하다. 과기부는 이런 내용을 담아 홍보물을 제작, 전국 이동통신 대리점과 행정복지센터에 배포하고 있다. 또한 통신3사를 약정이 만료된 사람에게 발송하는 25% 요금할인 가입안내 문자메시지를 총 4회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향후 25% 요금할인 미이용자를 대상으로 안내 및 홍보를 강화해 이용자 편익을 제고하겠다”며 “약정을 원하지 않는 경우 통신3사를 통해 이에 준하는 요금할인을 제공하는 온라인·무약정 요금제를 이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한국어
    • 중앙정부
    • 기타 부처
    2021-08-24
  • «С 9 августа начнётся бронирование на вакцинацию от короновируса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 Иностранные резиденты также с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사진 평택시>   <한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0>   «С 9 августа начнётся бронирование на вакцинацию от короновируса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 Иностранные резиденты также с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Объявлен план реализации вакцинации от COVID-19 с августа по сентябрь. Период вакцинации с 26 августа по 30 сентября. С 9 числа - Бронирование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до 49 лет. Вакцинация от COVID-19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начнётся с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го бронирования с 9 августа через систему бронирования вакцинации Центра по контролю и профилактике заболеваний Кореи (ncvr.kdca.go.kr) и продлится до 30 сентября. Поскольку иностранные резиденты, так же как и корейцы, могут получить прививки, они 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в тот же период.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осуществляется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в соответствии с последней цифрой даты рождения по регистрационной карточке иностранца (регистрационной карточке резидента, айдикарта). Согласно плану внедрения вакцинации на третий квартал, объявленному центром по контролю и профилактике заболеваний Кореи, главной целью которой завершить первичную вакцинацию в сентябре 70% (36 млн. человек) всего населения, для осуществления данного плана было решено оперативно проводить вакцинацию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Далее будут подготовлены меры, связанные со "слепыми зонами". План действия на август-сентябрь ▲ Проведение первичной вакцинации 36млн. человек (70% населения) в сентябре ▲ Быстрое и стабильное проведение крупномасштабной вакцинации для людей в возрасте от 50лет, а так же от 18 до 49 лет ▲ Продвижение индивидуальных мер по вакцинации "слепых зон" (инвалиды, стационарные пациенты и т. Д.) ▲ Для предотвращения серьёзных и смертельных случаев среди пожилых людей повысить число вакцинированных полностью, а так же вакцинировать не прошедших первичную вакцинацию ▲ Реорганизация метода бронирования, улучшение системы и др. Как забронировать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Для возрастной группы до 49 лет (около 17,77млн. человек), согласн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вакцинация будет проводиться после того, как будет сделано индивидуа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в установленную дату.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заключается в определении дня, соответствующему последней цифре даты рождения по регистрационной карточке иностранца (айдикарта). В каждое медицинское учреждение будет доставлен необходимый объём вакцины, согласно числу брони на данную дату, что будет способствовать более удобной и справедливой вакцинации.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осуществляется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дата бронирования определяется по последняя цифре даты рождения резидента. Поскольку бронирование начинается 9-го числа, граждане у которых последняя цифра даты рождения 9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ку, а те, у кого последняя цифра даты рождения 8, с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ку 18-го числа, в последний день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го бронирования. Забронировать можно в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й день с 20:00 до 18:00 следующего дня. Те, кто не оформил бронирование в течение указанного периода, с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19 августа для лиц в возрасте от 36 до 49 лет и 20-го числа для лиц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21 числа могут сделать бронирование все возрастные группы до 49 лет. Все граждане, которые ранее не смогли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или те, кто пожелает перенести дату, независимо от возраста, смогут сделать это С 22 по 17 сентября. Когда начнут делать прививки? Прививки для лиц возрастной категории 18~49 лет будут проводиться с 26 августа по 30 сентября, Вакцины мРНК (Pfizer, Moderna) могут быть использованы в медицинском учреждении или центре прививок, которые были отмечены заявителем. Кроме того лица моложе 40 лет, работники следующих сфер: общественный транспорт, доставка и уборка окружающей среды, или тесно контактирующие с детьми и подростками, например школьные инструкторы, всего около 2млн человек, могут быть определены местными органами управления в качестве приоритетных получателей вакцины. Сначала данные лица смогут вакцинироваться с 17 августа. Четвертый квартал- План после вакцинации. В четвёртом квартале (с октября по декабрь), после завершения первичной вакцинации к третьему кварталу 36млн. из 52млн. граждан Кореи, всем не привитым гражданам предоставляется повторная возможность пройти вакцинацию. Согласно гос. стандартам вакцинации от COVID-19, беременные женщины и дети до 18 лет исключены из списка вакцинирующих. Однако, после всесторонней проверки изменений внутригосударственных разрешений, сбора экспертных заключений и т. Д. планируется разработать план по вакцинации данной категории граждан в четвертом квартале. Что касается дополнительной вакцинации (Booster Shot), после консультаций с экспертами на основе отечественных и зарубежных исследований, планируется пересмотреть план реализации вакцинации в четвертом квартале для групп высокого риска и вирус-переносчиков. Глава-Чонг Ын Кёнг отметила: « В связи с тем, что с августа по сентябрь всерьёз начнётся вакцинация населения в возрасте до 49 лет, прежде всего будет сделано всё возможное, чтобы вакцинация была более безопасной». «В зависимости от ситуации с поставками вакцины будет незамедлительно сообщено о некоторых изменениях тип вакцины или графика вакцинации, чтобы избежать неудобств или путаницы в процессе», - добавила она.
    • Русский
    • жизнь информация
    2021-08-23
  • "Người từ 18~49 tuổi đăng ký tiêm vắcxin từ ngày 9/8.. người nước ngoài cũng có thể đăng ký"
    <사진 평택시>   <한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0>   Công bố triển khai kế hoạch tiêm phòng dịch Covid19, tiêm vắcxin từ ngày 26/8 đến ngày 30/9.     Người từ 18~49 tuổi đặt lịch từ ngày mùng 9  Những người từ 18~49 tuổi bắt đầu đặt lịch tiêm vắcxin từ ngày 9/8 đến hết ngày 30/9 trên hệ thống đặt lịch tiêm phòng của Sở quản lý bệnh tật (ncvr.kdca.go.kr). Người nước ngoài cũng đặt lịch cùng thời gian và tiêm vắcxin như người Hàn. Lịch đăng kí tiêm vắcxin được chia làm 10 đợt đăng ký theo số cuối cùng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trong CMT.    Theo như kế hoạch triển khai tiêm phòng trong quý 3 của Đoàn thể đối phó và thúc đẩy tiêm phòng dịch Covid19 của Sở quản lý bệnh tật để đạt được mục tiêu giữa tháng 9 70%(36 triệu dân) dân số được tiêm vắcxin đợt 1 thì tiến hành nhanh chóng tiêm vắcxin cho người từ 18~49 tuổi và đưa ra các đối sách hỗ trợ những người không thể đăng ký tiêm.     Kế hoạch triển khai tháng 8~9 là ▲Đến giữa tháng9, 36 triệu người(70% dân số) được tiêm đợt1 ▲Tiêm phòng an toàn và nhanh chóng với quy mô lớn cho các đối tượng từ 18~49 tuổi và độ tuổi 50 ▲Đưa ra các đối sách hỗ trợ những người khó tiêm phòng(người tàn tật, các bệnh nhân..vv) ▲Nâng cao tỉ lệ tiêm phòng cho người già sức yêu và người chưa tiêm thì được tiêm ▲Thay đổi hình thức đặt lịch và cải thiện hệ thống.     Đặt lịch tiêm theo 10 đợt đăng ký là như thế nào?   Người từ 18~49 tuổi(khoảng 17triệu 777người) sẽ tiêm vắcxin sau khi đăng ký lịch tiêm theo 10 đợt được chia theo ngày. Đăng kí lịch tiêm theo số cuối cùng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phân chia đồng đều lượng thuốc theo số lượng đăng ký đến từng cơ quan y tế và theo từng ngày để nâng cao tính công bằng và thuận lợi trong việc tiêm phòng.     Đặt lịch tiêm bắt đầu từ ngày 9~18 tháng8 và được chia làm 10 đợt, số cuối cùng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phải trùng với số cuối của ngày đăng ký thì mới đăng ký được.     Ngày đặt lịch tiêm bắt đầu từ ngày mùng9 nên những ngưới có số cuối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là số 9 sẽ đăng ký đầu tiên, còn người có số cuối là số 8 thì sẽ đăng ký vào ngày cuối cùng, ngày 18.     Thời gian đăng ký cho các đối tượng là từ 20h đến 18h ngày hôm sau.  Nếu không đăng ký được theo thời gian quy định thì sẽ đăng ký lại vào ngày 19/8 (người từ 36~49 tuổi), ngày 20(người từ 18~49 tuổi). Ngày 21, người dưới 49 tuổi sẽ đăng ký và từ ngày 22/8~ 17/9 tất cả những người chưa đăng ký ở mọi lứa tuổi sẽ được đăng ký hoặc có thể thay đổi ngày.     Bắt đầu tiêm vắcxin từ khi nào?  Người từ 18~49 tuổi bắt đầu tiêm từ ngày 26/8~30/9, có thể tiêm ở nơi mình mong muốn như Trung tâm tiêm phòng hoặc các cơ quan y tế được ủy thác bằng vaccine mRNA(pfize vắcxin, moderna vắcxin).     Trong số những người dưới 49 tuổi sẽ ưu tiên cho gần 200 người làm công việc bắt buộc bên giao thông công cộng, giao hàng, vệ sinh môi trường..vv hoặc giáo viên, người tiếp xúc với thanh thiếu niên, nhi đồng tiêm trước. Họ bắt đầu tiêm từ ngày 17/8.   Kế hoạch tiêm phòng của quý 4  Qúy 4(tháng10~12) tạo cơ hội tiêm cho những người chưa được tiêm khi quý 3 đã hoàn thành tiêm đợt 1 cho 36 triệu dân trên tổng 52 triệu dân.    Theo tiêu chuẩn đăng ký tiêm phòng dịch Covid19 trong nước thì phụ nữ mang thai, trẻ em, thanh thiếu niên dưới 18 tuổi là đối tượng ngoại lệ nhưng cơ quan thi hành sẽ tiến hành các đợt kiểm tra theo nhiều chiều hướng như thay đổi các tiêu chuẩn cho phép, thu thập ý kiến của các chuyên gia..vv để có thể tiêm vắcxin cho tất cả các đối tượng.    Về vấn đề tiêm bổ sung, trong quý4 sẽ kiểm định lại phương án thực hiện tiêm bổ sung cho những người có vấn đề nguy hiểm về sức khỏe và những người đã tiêm vắcxin Varal vector trước, thông qua ý kiến của các chuyên gia trên cơ sở nghiên cứu trong nước và các ví dụ ở nước ngoài.    Trưởng cơ quan thi hành Jeong Eun Gyeong cho biết: "từ tháng 8~9 những người dưới 49 tuổi sẽ chính thức tiêm vắcxin và hơn hết là tiêm một cách àn toàn" và "chúng tôi sẽ gửi thông báo nhanh chóng, đưa ra cách đối phó kịp thời để giảm bất tiện và bất an cho các đối tượng bất đắc dĩ phải đổi ngày tiêm và đổi loại vắcxin do vấn đề cung cấp vắcxin.      
    • Tiếng Việt
    • Thông tin cuộc sống
    2021-08-23
  • 8月9日至18至49岁的人接种疫苗。外国人也可预订。
    <사진 평택시>   <한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0>   新冠病毒预防接种计划将于8 - 9月进行,疫苗接种时间为8月26日至9月30日。   9日开始40岁以下预约 针对18至49岁人群实施新冠疫苗接种,将从8月9日开始通过疾病管理厅预防接种提前预约系统(ncvr.kdca.go.kr)提前预约,实施到9月30日。外国居民也可以和本国人一样接种疫苗,因此,只要在同一时间内预约即可。事前预约的方式是根据外国人身份证(居民身份证)的生日尾号,以10部制进行。 疾病管理厅新冠疫苗接种应对推进团发布的第三季度据疫苗接种计划,9月份前70%的国民(3600万人)完成第一次接种的目标是18 ~ 49岁青壮年迅速实施接种,对于接种死角地带实行针对型对策。   8—9月实行计划是▲9月份中3600万人(全国70%)对第一次接种早期完成▲50多岁,18 ~ 49岁的大规模接种,高速度,安全施行▲接种死角(残疾人、住院患者等)推进针对型接种对策▲为了高龄重症、预防死亡,提高接种完成率▲预约方式改编和推进系统改善等。   提前预约10部制怎么办? 对于40岁以下的年龄层(约1777万名),计划按照10部制在指定的日期个别提前预约后实施接种。事前预约10部制将以外国人登记证的出生年月日尾号为标准进行,并平均分配接种时间和各医疗机关可预约的数量,以提高接种的便利性和公正性。   提前预约将从8月9日开始到18日为止,被分为10个对象群来实施,按日期分类的预约对象是相应日期的尾数和出生年月尾数一致的人可以接受。   从9日开始进行预约,出生年月日的尾数为9的人开始进行预约,出生年月日为8的人在提前预约的最后一天18日进行。   各日期的预约对象可以从每天下午8点开始到第二天下午6点为止预约。   在此期间还没有完成预约的人员,36 ~ 49岁可于8月19日进行追加预约,18 ~ 49岁于20日进行追加预约 。40岁以下的所有年龄层可以在21日追加预约。此后从22日开始到9月17日为止,不分年龄,之前没有预约的人员都可以追加预约和变更。   预防接种从什么时候开始? 18至49岁人群的疫苗接种将从8月26日至9月30日实行,可通过mRNA疫苗(辉瑞,莫特纳)在委托医疗机构或预防接种中心中本人希望的机构接种。   此前,在40岁以下人群中,从事公共交通、快递、环境美化等必需业务的人员和补习班讲师等与儿童、青少年密切接触的200万人可以被地方自治团体选为优先接种对象。从8月17日开始, 优先接种疫苗。   第四季度以后的接种计划 第四季度(10月至12月),到第三季度为止,将对5200万韩国人口中的3600万人进行第一次接种,然后向所有未接种者提供再次接种的机会。   推进团根据国内的新冠疫苗接种实施标准,将孕妇和未满18岁的少儿和青少年排除在预防接种对象之外,但将经过变更国内许可事项和征求专家意见等多方面的讨论,以第4季度接种为目标制定计划。   对于追加接种(后续疫苗注射),预定以国内研究和国外事例等为基础,经过向专家咨询之后,研讨从高危险群、病毒矢量疫苗接种者开始执行的方案。   郑恩静团长表示:“8—9月40岁以下普通国民接种正式进行,因此,安全接种尤为重要”,“根据疫苗供应情况不可避免地出现接种疫苗种类及时间上的变动,对此将迅速改善不便和混乱,进行应对接种。”
    • 中文
    • 生活信息
    2021-08-23
  • “8월 9일부터 18~49세 백신접종 예약...외국인도 백신 예약 가능”
    <관련 기사> '체류 외국인도 백신 맞읍시다'…외국인주민 대상 접종 독려   <다국어 번역 예정> 9일부터 40대 이하 예약 18~49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ncvr.kdca.go.kr)을 통해 8월 9일 사전예약을 시작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실시된다. 외국인주민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는만큼 같은 기간에 백신 예약을 하면 된다. 사전예약 방식은 외국인등록증(주민등록증)의 생일 끝자리에 따른 10부제로 진행된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이 발표한 3분기 백신접종 시행계획에 따르면 9월 중 전 국민의 70%(3600만명)가 1차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18~49세 청장년층 대상 접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접종사각지대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한다.   8~9월 시행계획은 ▲9월 중 3600만명 (전국민 70%)에 대한 1차접종 조기달성 ▲50대, 18~49세에 대한 대규모 접종의 신속하고 안정적인 시행 ▲접종사각지대(장애인, 입원환자 등)에 대한 맞춤형 접종대책 추진 ▲고령층 중증·사망예방을 위해 접종완료율 제고 및 미접종자 접종 ▲예약방식 개편 및 시스템 개선 등을 추진한다.  사전예약 10부제 어떻게? 40대 이하 연령층(약 1777만 명)에 대해서는 10부제에 따라 정해진 날짜에 개별 사전예약 후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전예약 10부제는 외국인등록증의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진행되며 접종일시와 의료기관별 예약 가능한 물량을 균등하게 배분해 접종의 편의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사전예약은 8월 9일부터 18일까지 10개 대상군으로 나눠 실시되며 날짜별 예약 대상은 해당 날짜 끝자리와 생년월일 끝자리가 일치하는 사람이 할 수 있다.    9일부터 예약이 시작되는 만큼 생년월일의 끝자리가 9인 사람부터 예약을 시작해 생년월일이 8인 사람은 사전예약 마지막 날인 18일에 진행한다. 해당 날짜별 예약 대상자는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이 기간에 예약을 마치지 못한 인원은 8월 19일에 36∼49세를 대상으로, 20일 18∼49세를 대상으로 추가 예약을 받는다. 21일에는 40대 이하 전 연령층이 예약할 수 있다. 이후 22일부터 9월 17일까지 연령 구분 없이 그간 예약하지 않았던 인원 모두가 추가 예약과 변경이 가능하다. 예방 접종 시작은 언제? 18~49세 연령층의 접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행되며 mRNA 백신(화이자, 모더나)을 통해 위탁의료기관 또는 예방접종센터 중 본인이 희망한 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40대 이하 인원 중에서도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 같은 필수업무종사자나 학원강사 등 아동·청소년 밀접접촉자 200만명은 지역자치단체가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별할 수 있다. 이들은 8월 17일부터 먼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다.  4분기 이후의 접종 계획 4분기(10월~12월)에는 3분기까지 한국 인구 5200만명 중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한 후 미접종자 전원에 대해 재접종 기회를 준다.   추진단은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 따라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예방접종 제외대상이지만, 국내 허가사항 변경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각적 검토를 거쳐 4분기 접종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추가접종(부스터샷)에 대해서는 국내 연구와 국외 사례 등을 토대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고위험군, 바이러스벡터 백신 접종자부터 4분기 중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정은경 단장은 “8~9월은 40대 이하 일반 국민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보다 안전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의 일부 변동에 대해서 신속하게 안내해 접종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중앙정부
    • 기타 부처
    2021-08-08

실시간 기타 기사

  •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족 283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사진=이재명 후보 캠프>   전국의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 283명이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의 지지의사를 밝혔다. 황선영 씨 외 9인은 8월 2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 열린캠프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배경으로는 “성남시장 및 경기도지사로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일관된 정책을 실천하고 매진해온 후보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문화가족과 한부모가족은 우리 사회의 인권 복지 분야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일부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들은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눠지는 ‘금수저 대물림 사회’와 같은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고 헌법 제10조 행복추구권이 보장되는 사회로 대한민국이 전환되는 것을 공동의 목표로 삼는다고 밝혔다.    지지선언 참가자들은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라는 말로 시작해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 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이 입소문을 타고 전국 각지에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도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 속에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늘 지지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라며 “앞으로 이재명 후보의 당내 경선 및 대통령선거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천명했다.   이번 지지선언을 주도한 황선영 씨는 “다문화 한부모 가족 238인은 우리의 목표를 이룰 수 있는 대통령 후보는 이재명이 유일하다고 판단했기에 지지선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송하성 기자 <지지선언문 전문>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합니다!! 모든 국민은 행복하여야 합니다.  태어나는 새생명은 더욱 귀하게 여겨지며 더욱 행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태어나면서부터 귀천이 나뉘어지는 세상은 결코 좋은 세상이라 말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이러한 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고 있습니다.   [헌법 제10조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다가오는 대통령선거에서 헌법정신과 가치를 충실하게 실현하여 국민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 기준에 가장 적합한 후보는 “이재명 후보”밖에 없다는 확신을 갖고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현 경기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사회적 약자와 복지사회의 그늘을 지우기 위한 노력을 쉼없이 기울여 왔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과 성과들은 입소문을 타고 경향각지로 전파되어 우리 다문화 한부모들에게는 한줄기 빛과 희망으로 가슴속에 새겨져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선언은 이러한 마음을 하나 하나 가슴에 새기며, 우리의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믿음과 희망을 굳건히 실현할 믿음직한 후보 이재명!!   누구나 평등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갈 후보 이재명!!    2021년 8월 26일 이재명을 지지하는 “전국 다문화 한부모 가정” 283인 일동
    • 한국어
    • Hot Issue
    • 헤드라인
    2021-08-26
  • 다문화가족 생활정보 “휴대폰 요금 25% 할인 혜택, 알고 있었나요?”
    <사진 경기다문화뉴스>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6>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7>   <러시아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8> 2020년 기준 4인 가구의 월평균 통신비는 14만 2천원 정도이다. 연간 170만원이 넘는 돈이어서 가정에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통신비를 줄일 수 있는 제도가 있지만,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정부는 대국민 홍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난 휴대전화 선택약정 할인제도에 대한 홍보와 안내를 강화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및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와 함께 25% 수준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휴대폰 선택약정 할인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한다. 선택약정 할인을 적용받게 되면 매달 요금의 25%를 줄일 수 있다. 이는 휴대전화 단말기 구입 시 지원금을 받지 않는 사용자가 가입할 수 있지만, 중고폰·자급제폰 이용자나 기존 약정이 만료된 이용자도 가입이 가능하다. 처음에 2년간 약정을 하고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2년이 지났다면 휴대폰 선택약정 할인제를 신청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해 아직 가입하지 않은 이용자 수는 약 12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3월 기준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사용자는 총 2천765만명이다. 선택약정 할인제 가입 여부는 현재 이용 중인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스마트초이스(www.smartchoice.or.kr)’ 사이트에 접속하면 스스로 조회가 가능하다. 과기부는 이런 내용을 담아 홍보물을 제작, 전국 이동통신 대리점과 행정복지센터에 배포하고 있다. 또한 통신3사를 약정이 만료된 사람에게 발송하는 25% 요금할인 가입안내 문자메시지를 총 4회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향후 25% 요금할인 미이용자를 대상으로 안내 및 홍보를 강화해 이용자 편익을 제고하겠다”며 “약정을 원하지 않는 경우 통신3사를 통해 이에 준하는 요금할인을 제공하는 온라인·무약정 요금제를 이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한국어
    • 중앙정부
    • 기타 부처
    2021-08-24
  • 교육청, 거리두기 4단계서도 초1~2와 고3 전면등교 추진
    <자료 교육부>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2>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3>   <러시아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4>   경기도내 특수학교, 유치원, 초등학교 1~2학년과 고교 3학년생은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중에도 2학기 전면등교에 나선다. 경기도교육청은 8월 1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학기 등교와 관련한 공문(거리두기 4단계 체제에 따른 학교 밀집도 원칙)을 일선학교에 전달했다. 공문에 따르면 2학기 첫째주인 9월 3일까지 거리두기 4단계가 유지될 경우 이 기간 초교 1~2학년과 고교 3학년은 전면 등교를, 나머지 초 3~6학년과 고 1~2학년은 2분의 1 등교, 중학교는 전체 학년 3분의 1 등교를 추진한다. 2학기 둘째주가 시작되는 9월 6일 이후부터는 중학교 3분의 2, 고 1~2학년 2분의 1 또는 전체 학년 전면등교를 실시한다.  소규모 농산어촌학교의 경우는 1학기와 동일하게 학교 사정과 학부모들의 의견을 고려해 전면 등교를 결정하도록 했다.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적용기간에는 초 1~2학년생과 고교는 전면 등교를, 초 3~6학년은 4분의 3 이상, 중학교는 3분의 2 이상 다소 완화된 등교 방침을 세웠다. 전국 확진자가 500명대(경기 확진자 132명)를 유지하는 거리두기 1, 2단계에선 모든 학교가 전면등교에 나서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건강을 최우선 함은 물론, 일선 학교들이 학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교육청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수 도민 전면 등교 필요 코로나가 심각한 상황에도 경기도교육청이 이러한 결정을 내린 이유는 지난 7월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8명이 ‘전면 등교가 필요(82.1%)’하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특히 ‘전면 등교가 필요하다’는 응답자 가운데 초등학교 학부모(90.3%), 중학교 학부모(93.9%), 고등학생 학부모(93.1%)가 전면 등교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은 전면 등교로 ‘아이들의 일상생활과 학습 등 규칙적인 생활(54.2%)’을 기대한다고 응답했다. 또 전면 등교수업을 위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사항으로 ▲학생, 교직원, 학원 종사자 등 백신 접종(50.4%) ▲방역 보조 인력 배치(25.7%) 등을 꼽았다. 경기도민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초학력 저하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학교가 ▲학생 맞춤형 기초학력(26.5%) ▲조기진단과 학습 코칭(22.3%) ▲자기주도학습능력 향상프로그램(21.3%) ▲학습동기 유발프로그램(16.1%) ▲보조교사(12.8%)를 지원해야 한다고 답했다. 
    • 한국어
    • 중앙정부
    • 교육부
    2021-08-24
  • “8월 9일부터 18~49세 백신접종 예약...외국인도 백신 예약 가능”
    <사진 평택시>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17>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18>   <러시아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19>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 발표, 백신접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9일부터 40대 이하 예약 18~49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ncvr.kdca.go.kr)을 통해 8월 9일 사전예약을 시작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실시된다. 외국인주민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는만큼 같은 기간에 백신 예약을 하면 된다. 사전예약 방식은 외국인등록증(주민등록증)의 생일 끝자리에 따른 10부제로 진행된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이 발표한 3분기 백신접종 시행계획에 따르면 9월 중 전 국민의 70%(3600만명)가 1차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18~49세 청장년층 대상 접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접종사각지대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한다. 8~9월 시행계획은 ▲9월 중 3600만명 (전국민 70%)에 대한 1차접종 조기달성 ▲50대, 18~49세에 대한 대규모 접종의 신속하고 안정적인 시행 ▲접종사각지대(장애인, 입원환자 등)에 대한 맞춤형 접종대책 추진 ▲고령층 중증·사망예방을 위해 접종완료율 제고 및 미접종자 접종 ▲예약방식 개편 및 시스템 개선 등을 추진한다.  사전예약 10부제 어떻게? 40대 이하 연령층(약 1777만 명)에 대해서는 10부제에 따라 정해진 날짜에 개별 사전예약 후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전예약 10부제는 외국인등록증의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진행되며 접종일시와 의료기관별 예약 가능한 물량을 균등하게 배분해 접종의 편의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사전예약은 8월 9일부터 18일까지 10개 대상군으로 나눠 실시되며 날짜별 예약 대상은 해당 날짜 끝자리와 생년월일 끝자리가 일치하는 사람이 할 수 있다.  9일부터 예약이 시작되는 만큼 생년월일의 끝자리가 9인 사람부터 예약을 시작해 생년월일이 8인 사람은 사전예약 마지막 날인 18일에 진행한다.  해당 날짜별 예약 대상자는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이 기간에 예약을 마치지 못한 인원은 8월 19일에 36∼49세를 대상으로, 20일 18∼49세를 대상으로 추가 예약을 받는다. 21일에는 40대 이하 전 연령층이 예약할 수 있다. 이후 22일부터 9월 17일까지 연령 구분 없이 그간 예약하지 않았던 인원 모두가 추가 예약과 변경이 가능하다. 예방 접종 시작은 언제? 18~49세 연령층의 접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행되며 mRNA 백신(화이자, 모더나)을 통해 위탁의료기관 또는 예방접종센터 중 본인이 희망한 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40대 이하 인원 중에서도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 같은 필수업무종사자나 학원강사 등 아동·청소년 밀접접촉자 200만명은 지역자치단체가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별할 수 있다. 이들은 8월 17일부터 먼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다.  4분기 이후의 접종 계획 4분기(10월~12월)에는 3분기까지 한국 인구 5200만명 중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한 후 미접종자 전원에 대해 재접종 기회를 준다. 추진단은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 따라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예방접종 제외대상이지만, 국내 허가사항 변경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각적 검토를 거쳐 4분기 접종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추가접종(부스터샷)에 대해서는 국내 연구와 국외 사례 등을 토대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고위험군, 바이러스벡터 백신 접종자부터 4분기 중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정은경 단장은 “8~9월은 40대 이하 일반 국민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보다 안전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의 일부 변동에 대해서 신속하게 안내해 접종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 한국어
    • 중앙정부
    • 기타 부처
    2021-08-23
  • «С 9 августа начнётся бронирование на вакцинацию от короновируса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 Иностранные резиденты также с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사진 평택시>   <한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0>   «С 9 августа начнётся бронирование на вакцинацию от короновируса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 Иностранные резиденты также с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Объявлен план реализации вакцинации от COVID-19 с августа по сентябрь. Период вакцинации с 26 августа по 30 сентября. С 9 числа - Бронирование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до 49 лет. Вакцинация от COVID-19 для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начнётся с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го бронирования с 9 августа через систему бронирования вакцинации Центра по контролю и профилактике заболеваний Кореи (ncvr.kdca.go.kr) и продлится до 30 сентября. Поскольку иностранные резиденты, так же как и корейцы, могут получить прививки, они 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в тот же период.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осуществляется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в соответствии с последней цифрой даты рождения по регистрационной карточке иностранца (регистрационной карточке резидента, айдикарта). Согласно плану внедрения вакцинации на третий квартал, объявленному центром по контролю и профилактике заболеваний Кореи, главной целью которой завершить первичную вакцинацию в сентябре 70% (36 млн. человек) всего населения, для осуществления данного плана было решено оперативно проводить вакцинацию граждан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Далее будут подготовлены меры, связанные со "слепыми зонами". План действия на август-сентябрь ▲ Проведение первичной вакцинации 36млн. человек (70% населения) в сентябре ▲ Быстрое и стабильное проведение крупномасштабной вакцинации для людей в возрасте от 50лет, а так же от 18 до 49 лет ▲ Продвижение индивидуальных мер по вакцинации "слепых зон" (инвалиды, стационарные пациенты и т. Д.) ▲ Для предотвращения серьёзных и смертельных случаев среди пожилых людей повысить число вакцинированных полностью, а так же вакцинировать не прошедших первичную вакцинацию ▲ Реорганизация метода бронирования, улучшение системы и др. Как забронировать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Для возрастной группы до 49 лет (около 17,77млн. человек), согласн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вакцинация будет проводиться после того, как будет сделано индивидуа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в установленную дату.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заключается в определении дня, соответствующему последней цифре даты рождения по регистрационной карточке иностранца (айдикарта). В каждое медицинское учреждение будет доставлен необходимый объём вакцины, согласно числу брони на данную дату, что будет способствовать более удобной и справедливой вакцинации.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е бронирование осуществляется по системе 10 чисел, дата бронирования определяется по последняя цифре даты рождения резидента. Поскольку бронирование начинается 9-го числа, граждане у которых последняя цифра даты рождения 9 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ку, а те, у кого последняя цифра даты рождения 8, смогут подать заявку 18-го числа, в последний день предварительного бронирования. Забронировать можно в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й день с 20:00 до 18:00 следующего дня. Те, кто не оформил бронирование в течение указанного периода, смогут забронировать 19 августа для лиц в возрасте от 36 до 49 лет и 20-го числа для лиц в возрасте от 18 до 49 лет. 21 числа могут сделать бронирование все возрастные группы до 49 лет. Все граждане, которые ранее не смогли забронировать вакцинацию, или те, кто пожелает перенести дату, независимо от возраста, смогут сделать это С 22 по 17 сентября. Когда начнут делать прививки? Прививки для лиц возрастной категории 18~49 лет будут проводиться с 26 августа по 30 сентября, Вакцины мРНК (Pfizer, Moderna) могут быть использованы в медицинском учреждении или центре прививок, которые были отмечены заявителем. Кроме того лица моложе 40 лет, работники следующих сфер: общественный транспорт, доставка и уборка окружающей среды, или тесно контактирующие с детьми и подростками, например школьные инструкторы, всего около 2млн человек, могут быть определены местными органами управления в качестве приоритетных получателей вакцины. Сначала данные лица смогут вакцинироваться с 17 августа. Четвертый квартал- План после вакцинации. В четвёртом квартале (с октября по декабрь), после завершения первичной вакцинации к третьему кварталу 36млн. из 52млн. граждан Кореи, всем не привитым гражданам предоставляется повторная возможность пройти вакцинацию. Согласно гос. стандартам вакцинации от COVID-19, беременные женщины и дети до 18 лет исключены из списка вакцинирующих. Однако, после всесторонней проверки изменений внутригосударственных разрешений, сбора экспертных заключений и т. Д. планируется разработать план по вакцинации данной категории граждан в четвертом квартале. Что касается дополнительной вакцинации (Booster Shot), после консультаций с экспертами на основе отечественных и зарубежных исследований, планируется пересмотреть план реализации вакцинации в четвертом квартале для групп высокого риска и вирус-переносчиков. Глава-Чонг Ын Кёнг отметила: « В связи с тем, что с августа по сентябрь всерьёз начнётся вакцинация населения в возрасте до 49 лет, прежде всего будет сделано всё возможное, чтобы вакцинация была более безопасной». «В зависимости от ситуации с поставками вакцины будет незамедлительно сообщено о некоторых изменениях тип вакцины или графика вакцинации, чтобы избежать неудобств или путаницы в процессе», - добавила она.
    • Русский
    • жизнь информация
    2021-08-23
  • "Người từ 18~49 tuổi đăng ký tiêm vắcxin từ ngày 9/8.. người nước ngoài cũng có thể đăng ký"
    <사진 평택시>   <한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0>   Công bố triển khai kế hoạch tiêm phòng dịch Covid19, tiêm vắcxin từ ngày 26/8 đến ngày 30/9.     Người từ 18~49 tuổi đặt lịch từ ngày mùng 9  Những người từ 18~49 tuổi bắt đầu đặt lịch tiêm vắcxin từ ngày 9/8 đến hết ngày 30/9 trên hệ thống đặt lịch tiêm phòng của Sở quản lý bệnh tật (ncvr.kdca.go.kr). Người nước ngoài cũng đặt lịch cùng thời gian và tiêm vắcxin như người Hàn. Lịch đăng kí tiêm vắcxin được chia làm 10 đợt đăng ký theo số cuối cùng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trong CMT.    Theo như kế hoạch triển khai tiêm phòng trong quý 3 của Đoàn thể đối phó và thúc đẩy tiêm phòng dịch Covid19 của Sở quản lý bệnh tật để đạt được mục tiêu giữa tháng 9 70%(36 triệu dân) dân số được tiêm vắcxin đợt 1 thì tiến hành nhanh chóng tiêm vắcxin cho người từ 18~49 tuổi và đưa ra các đối sách hỗ trợ những người không thể đăng ký tiêm.     Kế hoạch triển khai tháng 8~9 là ▲Đến giữa tháng9, 36 triệu người(70% dân số) được tiêm đợt1 ▲Tiêm phòng an toàn và nhanh chóng với quy mô lớn cho các đối tượng từ 18~49 tuổi và độ tuổi 50 ▲Đưa ra các đối sách hỗ trợ những người khó tiêm phòng(người tàn tật, các bệnh nhân..vv) ▲Nâng cao tỉ lệ tiêm phòng cho người già sức yêu và người chưa tiêm thì được tiêm ▲Thay đổi hình thức đặt lịch và cải thiện hệ thống.     Đặt lịch tiêm theo 10 đợt đăng ký là như thế nào?   Người từ 18~49 tuổi(khoảng 17triệu 777người) sẽ tiêm vắcxin sau khi đăng ký lịch tiêm theo 10 đợt được chia theo ngày. Đăng kí lịch tiêm theo số cuối cùng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phân chia đồng đều lượng thuốc theo số lượng đăng ký đến từng cơ quan y tế và theo từng ngày để nâng cao tính công bằng và thuận lợi trong việc tiêm phòng.     Đặt lịch tiêm bắt đầu từ ngày 9~18 tháng8 và được chia làm 10 đợt, số cuối cùng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phải trùng với số cuối của ngày đăng ký thì mới đăng ký được.     Ngày đặt lịch tiêm bắt đầu từ ngày mùng9 nên những ngưới có số cuối của ngày tháng năm sinh là số 9 sẽ đăng ký đầu tiên, còn người có số cuối là số 8 thì sẽ đăng ký vào ngày cuối cùng, ngày 18.     Thời gian đăng ký cho các đối tượng là từ 20h đến 18h ngày hôm sau.  Nếu không đăng ký được theo thời gian quy định thì sẽ đăng ký lại vào ngày 19/8 (người từ 36~49 tuổi), ngày 20(người từ 18~49 tuổi). Ngày 21, người dưới 49 tuổi sẽ đăng ký và từ ngày 22/8~ 17/9 tất cả những người chưa đăng ký ở mọi lứa tuổi sẽ được đăng ký hoặc có thể thay đổi ngày.     Bắt đầu tiêm vắcxin từ khi nào?  Người từ 18~49 tuổi bắt đầu tiêm từ ngày 26/8~30/9, có thể tiêm ở nơi mình mong muốn như Trung tâm tiêm phòng hoặc các cơ quan y tế được ủy thác bằng vaccine mRNA(pfize vắcxin, moderna vắcxin).     Trong số những người dưới 49 tuổi sẽ ưu tiên cho gần 200 người làm công việc bắt buộc bên giao thông công cộng, giao hàng, vệ sinh môi trường..vv hoặc giáo viên, người tiếp xúc với thanh thiếu niên, nhi đồng tiêm trước. Họ bắt đầu tiêm từ ngày 17/8.   Kế hoạch tiêm phòng của quý 4  Qúy 4(tháng10~12) tạo cơ hội tiêm cho những người chưa được tiêm khi quý 3 đã hoàn thành tiêm đợt 1 cho 36 triệu dân trên tổng 52 triệu dân.    Theo tiêu chuẩn đăng ký tiêm phòng dịch Covid19 trong nước thì phụ nữ mang thai, trẻ em, thanh thiếu niên dưới 18 tuổi là đối tượng ngoại lệ nhưng cơ quan thi hành sẽ tiến hành các đợt kiểm tra theo nhiều chiều hướng như thay đổi các tiêu chuẩn cho phép, thu thập ý kiến của các chuyên gia..vv để có thể tiêm vắcxin cho tất cả các đối tượng.    Về vấn đề tiêm bổ sung, trong quý4 sẽ kiểm định lại phương án thực hiện tiêm bổ sung cho những người có vấn đề nguy hiểm về sức khỏe và những người đã tiêm vắcxin Varal vector trước, thông qua ý kiến của các chuyên gia trên cơ sở nghiên cứu trong nước và các ví dụ ở nước ngoài.    Trưởng cơ quan thi hành Jeong Eun Gyeong cho biết: "từ tháng 8~9 những người dưới 49 tuổi sẽ chính thức tiêm vắcxin và hơn hết là tiêm một cách àn toàn" và "chúng tôi sẽ gửi thông báo nhanh chóng, đưa ra cách đối phó kịp thời để giảm bất tiện và bất an cho các đối tượng bất đắc dĩ phải đổi ngày tiêm và đổi loại vắcxin do vấn đề cung cấp vắcxin.      
    • Tiếng Việt
    • Thông tin cuộc sống
    2021-08-23
  • 8月9日至18至49岁的人接种疫苗。外国人也可预订。
    <사진 평택시>   <한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20>   新冠病毒预防接种计划将于8 - 9月进行,疫苗接种时间为8月26日至9月30日。   9日开始40岁以下预约 针对18至49岁人群实施新冠疫苗接种,将从8月9日开始通过疾病管理厅预防接种提前预约系统(ncvr.kdca.go.kr)提前预约,实施到9月30日。外国居民也可以和本国人一样接种疫苗,因此,只要在同一时间内预约即可。事前预约的方式是根据外国人身份证(居民身份证)的生日尾号,以10部制进行。 疾病管理厅新冠疫苗接种应对推进团发布的第三季度据疫苗接种计划,9月份前70%的国民(3600万人)完成第一次接种的目标是18 ~ 49岁青壮年迅速实施接种,对于接种死角地带实行针对型对策。   8—9月实行计划是▲9月份中3600万人(全国70%)对第一次接种早期完成▲50多岁,18 ~ 49岁的大规模接种,高速度,安全施行▲接种死角(残疾人、住院患者等)推进针对型接种对策▲为了高龄重症、预防死亡,提高接种完成率▲预约方式改编和推进系统改善等。   提前预约10部制怎么办? 对于40岁以下的年龄层(约1777万名),计划按照10部制在指定的日期个别提前预约后实施接种。事前预约10部制将以外国人登记证的出生年月日尾号为标准进行,并平均分配接种时间和各医疗机关可预约的数量,以提高接种的便利性和公正性。   提前预约将从8月9日开始到18日为止,被分为10个对象群来实施,按日期分类的预约对象是相应日期的尾数和出生年月尾数一致的人可以接受。   从9日开始进行预约,出生年月日的尾数为9的人开始进行预约,出生年月日为8的人在提前预约的最后一天18日进行。   各日期的预约对象可以从每天下午8点开始到第二天下午6点为止预约。   在此期间还没有完成预约的人员,36 ~ 49岁可于8月19日进行追加预约,18 ~ 49岁于20日进行追加预约 。40岁以下的所有年龄层可以在21日追加预约。此后从22日开始到9月17日为止,不分年龄,之前没有预约的人员都可以追加预约和变更。   预防接种从什么时候开始? 18至49岁人群的疫苗接种将从8月26日至9月30日实行,可通过mRNA疫苗(辉瑞,莫特纳)在委托医疗机构或预防接种中心中本人希望的机构接种。   此前,在40岁以下人群中,从事公共交通、快递、环境美化等必需业务的人员和补习班讲师等与儿童、青少年密切接触的200万人可以被地方自治团体选为优先接种对象。从8月17日开始, 优先接种疫苗。   第四季度以后的接种计划 第四季度(10月至12月),到第三季度为止,将对5200万韩国人口中的3600万人进行第一次接种,然后向所有未接种者提供再次接种的机会。   推进团根据国内的新冠疫苗接种实施标准,将孕妇和未满18岁的少儿和青少年排除在预防接种对象之外,但将经过变更国内许可事项和征求专家意见等多方面的讨论,以第4季度接种为目标制定计划。   对于追加接种(后续疫苗注射),预定以国内研究和国外事例等为基础,经过向专家咨询之后,研讨从高危险群、病毒矢量疫苗接种者开始执行的方案。   郑恩静团长表示:“8—9月40岁以下普通国民接种正式进行,因此,安全接种尤为重要”,“根据疫苗供应情况不可避免地出现接种疫苗种类及时间上的变动,对此将迅速改善不便和混乱,进行应对接种。”
    • 中文
    • 生活信息
    2021-08-23
  • “모든 경기도민과 외국인주민에게 1인당 25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한다”
    <사진=경기도청> <중국어 : http://danews.kr/news/view.php?no=6756>   <베트남어 : http://danews.kr/news/view.php?no=6758>   <러시아어 : http://danews.kr/news/view.php?no=6757>   <영어 : http://danews.kr/news/view.php?no=6759>   최근 정부가 소득 상위 12%를 제외한 88%의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으나 경기도는 상위 12%까지 포함한 전체 경기도민과 외국인주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경기도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전 도민 제3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도민 보고’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는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의 당위성과 경제적 효과를 고려해 정부 5차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분들을 포함해 모든 도민들께 제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3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배경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모든 국민이 겪고 있다. 대한민국이 자랑하는 K-방역 역시 모든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희생으로 이뤄냈다”며 “함께 고통 받으면서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력하고 무거운 짐을 나누었던 모든 국민들이 고루 보상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난기본소득은 단순한 복지정책이 아니라 도민의 가처분소득을 늘려 소비를 촉진하고, 사용처와 사용기간이 제한된 지역화폐로 지급해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경제정책”이라며 “재난지원금을 집행하면서 재정 때문에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12%의 도민들을 도가 추가지원 대상으로 삼는 것은 정부정책을 보완 확대하는 것으로, 지방자치의 본지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의 전체 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결정에 대해 다른 지역은 88%만 받을 수 있어 형평성 문제 등이 제기된다.   전체 도민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가 다른 시도에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모든 정책은 장단점과 찬반이 있을 수밖에 없고, 경기도의 입장과 다른 도시의 입장도 역시 존중되어야 한다”며 “그 다름이 바로 지방자치라는 것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4월과 올해 2월(외국인은 4월) 두 차례에 걸쳐 모든 경기도민과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지난 4월에 진행된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신청 접수 결과 총 40만7천600여 명의 외국인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 90.6% 신청률을 보였다.   하지만 이 수치는 지난 1월 19일 기준 도내 등록외국인 57만여 명 중 체류기한 도래, 체류연장 심사, 거주지 상이 등 신청 불능자 등을 뺀 수치이다.   이 수치를 포함할 경우 도내 외국인 57만681명 중 40만7천632명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것으로 실제 신청률은 71.4%이다. 이는 경기도 내국인 신청률 97.2%에 한참 못미치는 수치이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경기 동부
    • 경기도청
    2021-08-18
  • “8월 9일부터 18~49세 백신접종 예약...외국인도 백신 예약 가능”
    <관련 기사> '체류 외국인도 백신 맞읍시다'…외국인주민 대상 접종 독려   <다국어 번역 예정> 9일부터 40대 이하 예약 18~49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ncvr.kdca.go.kr)을 통해 8월 9일 사전예약을 시작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실시된다. 외국인주민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는만큼 같은 기간에 백신 예약을 하면 된다. 사전예약 방식은 외국인등록증(주민등록증)의 생일 끝자리에 따른 10부제로 진행된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이 발표한 3분기 백신접종 시행계획에 따르면 9월 중 전 국민의 70%(3600만명)가 1차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18~49세 청장년층 대상 접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접종사각지대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한다.   8~9월 시행계획은 ▲9월 중 3600만명 (전국민 70%)에 대한 1차접종 조기달성 ▲50대, 18~49세에 대한 대규모 접종의 신속하고 안정적인 시행 ▲접종사각지대(장애인, 입원환자 등)에 대한 맞춤형 접종대책 추진 ▲고령층 중증·사망예방을 위해 접종완료율 제고 및 미접종자 접종 ▲예약방식 개편 및 시스템 개선 등을 추진한다.  사전예약 10부제 어떻게? 40대 이하 연령층(약 1777만 명)에 대해서는 10부제에 따라 정해진 날짜에 개별 사전예약 후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전예약 10부제는 외국인등록증의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진행되며 접종일시와 의료기관별 예약 가능한 물량을 균등하게 배분해 접종의 편의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사전예약은 8월 9일부터 18일까지 10개 대상군으로 나눠 실시되며 날짜별 예약 대상은 해당 날짜 끝자리와 생년월일 끝자리가 일치하는 사람이 할 수 있다.    9일부터 예약이 시작되는 만큼 생년월일의 끝자리가 9인 사람부터 예약을 시작해 생년월일이 8인 사람은 사전예약 마지막 날인 18일에 진행한다. 해당 날짜별 예약 대상자는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이 기간에 예약을 마치지 못한 인원은 8월 19일에 36∼49세를 대상으로, 20일 18∼49세를 대상으로 추가 예약을 받는다. 21일에는 40대 이하 전 연령층이 예약할 수 있다. 이후 22일부터 9월 17일까지 연령 구분 없이 그간 예약하지 않았던 인원 모두가 추가 예약과 변경이 가능하다. 예방 접종 시작은 언제? 18~49세 연령층의 접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행되며 mRNA 백신(화이자, 모더나)을 통해 위탁의료기관 또는 예방접종센터 중 본인이 희망한 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40대 이하 인원 중에서도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 같은 필수업무종사자나 학원강사 등 아동·청소년 밀접접촉자 200만명은 지역자치단체가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별할 수 있다. 이들은 8월 17일부터 먼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다.  4분기 이후의 접종 계획 4분기(10월~12월)에는 3분기까지 한국 인구 5200만명 중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한 후 미접종자 전원에 대해 재접종 기회를 준다.   추진단은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 따라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예방접종 제외대상이지만, 국내 허가사항 변경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각적 검토를 거쳐 4분기 접종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추가접종(부스터샷)에 대해서는 국내 연구와 국외 사례 등을 토대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고위험군, 바이러스벡터 백신 접종자부터 4분기 중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정은경 단장은 “8~9월은 40대 이하 일반 국민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보다 안전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의 일부 변동에 대해서 신속하게 안내해 접종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중앙정부
    • 기타 부처
    2021-08-08
  • '체류 외국인도 백신 맞읍시다'…외국인주민 대상 접종 독려
    <관련기사> “8월 9일부터 18~49세 백신접종 예약...외국인도 백신 예약 가능”   <다국어 번역 예정> 최근 전국 곳곳에서 외국인주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면서 정부가 국내 체류 외국인의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나섰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와 질병관리청은 지난 8월 4일 백신 접종 안내와 함께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에 가입한 등록 외국인은 내국인과 동일한 절차에 따라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사전 예약 시스템(ncvr.kdca.go.kr)에서 접종 일시와 의료기관을 예약한 후 백신을 맞으면 된다.   불법체류자나 등록번호가 없는 장기 체류자, 외국인 등록 면제자 등도 여권을 갖고 보건소를 찾아 임시 관리 번호를 받은 후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진단검사나 방역 조치 과정에서 불법체류 여부를 조회하거나 사업장에 인적 사항을 통보하는 등의 불이익은 없다.   하지만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사전 예약 홈페이지는 한국어만 지원해 신문 읽기 수준의 고급 한국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대다수 외국인주민들은 백신 예약을 할 수가 없다.   정부에서 외국인주민들을 대상으로 백신예약을 독려하고 있지만 다국어 지원이 불가능한 상황이라 효과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주민 지원 업무를 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는 “외국인주민들에게 내국인과 동일하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다행한 일이지만 다국어 홍보도 안되고 다국어 백신 예약 시스템도 갖추지 않았다면 실질적인 효과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경기 일부 지역과 강원도 강릉, 전남 목포 등 외국인 고용 사업장에서는 이주노동자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송하성 기자 
    • 한국어
    • 중앙정부
    • 민간단체
    2021-08-0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