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3(금)

용인시, 외국인 1인 이상 고용 사업장 진단검사 행정명령

18~31일까지…지역사회 확산 막기 위해 선제적 예방 조치 나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19 14: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용인시.jpg

<사진 용인시>

 

<중국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09>

 

<베트남어 : http://www.danews.kr/news/view.php?no=6610>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외국인 근로자를 1인 이상 고용한 사업장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이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외국인들이 근무 중인 아파트 건설 현장과 제조업체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위험이 크다고 판단해서다.

 

이번 행정명령은 관내에 소재한 100인 미만 사업장 중 외국인 근로자를 1인 이상 고용한 곳이 대상이며, 해당 사업장에서 근무 중인 사람은 국적·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는 가장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받을 수 있으며, 비용은 무료다. 검사소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용인시는 각 사업장 근로자들이 즉시 검사를 받도록 독려하고, 주소가 불분명한 불법체류 외국인들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했다.

 

행정명령에 불응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함께 방역 비용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4차 대유행의 불길이 거센 매우 엄중한 상황에서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라며 “시민들께서도 각별히 개인 방역 수칙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75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인시, 외국인 1인 이상 고용 사업장 진단검사 행정명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